연세중앙교회 YBS TV 흰돌산수양관 연세말씀사 청년회
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17년11월18일sat
 
티커뉴스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창조론은 과학이다 ①] 과학의 근거들은 창조를 지지한다
우주 만물의 규칙성과 오묘한 생명 현상은 진화론으로 설명할 수 없어
등록날짜 [ 2017년09월13일 07시30분 ]


성경과 진화론을 교묘히 섞은 ‘타협 이론’ 버리고
성경적 창조신앙 회복해야

성경적 창조신앙의 회복
오늘날 우리는 지식과 정보가 홍수처럼 넘쳐 나는 첨단과학 시대에 살고 있다. 또 그 다양한 지식정보 중 무엇이 옳은지 그른지 분간하기란 매우 어려운 시대 속에서 생존하고 있다. 안타까운 사실은 최근 들어 기독교인마저 성경 말씀보다 과학을 더 신뢰하는 시대가 되었다는 점이다.

첨단과학 시대를 사는 사람은 대부분 ‘진화론=과학’이라는 믿음을 확신하고 있다. 이런 확신 때문에 ‘성경에 기록된 하나님’보다는 ‘진화론 과학이 해석하는 하나님’을 더 믿으려 한다.

또 이 시대의 지적 교만은 창세기 내용을 진화론에 꿰맞추려는 다양한 시도에서 드러난다. 성경을 진화론에 꿰맞추는 끊임없는 노력의 결과가 ‘점진적 창조론’ ‘유신진화론’ ‘진화창조론’ ‘다중격변설’ 등과 같은 다양한 타협이론을 잉태했다. ‘타협이론’은 진화론은 과학이라는 믿음, 성경을 기록된 대로 믿지 못하는 인본주의, 과학주의로 인한 지적 교만이 만들어 낸 결과다. 최근 한국교회에서는 타협이론 때문에 성경의 권위와 무오성(無誤性)이 어느 때보다도 심한 도전과 공격을 받고 있다. 한국교회가 몰락한 유럽교회의 전철을 밟지 않으리라고 누구도 장담할 수 없는 위중한 상황에 부닥쳐 있다.

하나님은 우리를 택하시고 왕 같은 제사장으로 삼으셔서 아름다운 덕을 선포하기를 원하신다(벧전2:9). 이 시대 제사장인 그리스도인들은 거룩함과 열정을 가지고, 삶의 모든 영역에서 하나님이 왕이심을 선포해야 한다. 그런데 이런 일을 할 수 있는 제사장이 되려면 성경적 창조신앙을 회복해야 한다. 성경적 창조신앙은 하나님께 나아가는 통로이기 때문이다. 전지전능하신 창조주 하나님을 확신하지 않고 창조신앙을 회복하지 않으면 우리의 심장은 예수님의 심장으로 온전히 바뀌지 않고 세상을 이길 주님의 강한 군사가 될 수 없기 때문이다. 성경적 창조신앙이 회복될 때, 하나님 앞에 온전히 나아갈 수 있으며 많은 은혜와 평안을 누릴 수 있다.

창조론은 비과학인가
진화론 과학자들은, 창조의 증거가 관찰되지 않기 때문에 창조론은 과학에 속하지 않는다고 말한다. 또 우주 만물을 만든 자가 눈에 보이지 않는 하나님이기에 창조론은 과학이 아닌 종교라고 한다. 따라서 창조론은 과학이 아닌 종교이기에 공교육기관에서 과학 시간에 교육해서는 안 된다고 주장한다. 하지만 학교에서는 과학이라는 증거가 전혀 없는 진화론을 과학이란 이름으로 교육한다. 진화론을 과학적 사실로 믿고 가르치는 것은 종교 이상의 믿음을 요구한다.

생명과 우주의 기원이 진화가 아니라 창조임을 확인하는 방법은 무엇일까? 창조가 과학적 사실이라면 피조 세계에는 그 증거들이 있어야 한다. 가장 직접적 방법은 직접 설계하고 만들어 봐서 확인하는 것이다. 또 직접 손으로 만지거나, 실험을 통해서 확인하는 것이다. 우리 주위에서 일어나는 모든 현상에는 반드시 원인이 있다. 우연히 저절로 일어나는 자연 현상이란 없다. 따라서 어떤 과학자도 우연을 전제로 연구하지 않으며, 연구하기 전에 반드시 연구를 위한 계획과 설계를 한다. 그러나 창조와 진화는 실험을 통해서 확인할 수 없다. 실험할 수 없는 경우는 간접 방법, 즉 인과 원리를 이용하거나 밝혀진 과학적 사실과 법칙이 무엇을 증거하는지를 확인하는 것이다.

과학의 정의는 자연 속의 비밀들을 찾아내어 밝히는 것이기 때문에 창조론은 과학과 밀접한 관계가 있다. 자연 속의 수많은 비밀-수많은 과학자가 밤새워 연구해도 밝혀내기 힘든 오묘한 비밀-을 창조주가 만들었다면, 창조주는 인간이 감히 흉내 낼 수 없는 능력과 지혜를 지닌 위대한 과학자임이 틀림없다. 따라서 창조주가 하신 일들, 즉 자연 속에 숨겨진 모든 비밀과 그 속에 적용되고 있는 기본 원리들을 과학적 방법을 사용해 밝히고, 그 사실들을 바탕으로 창조주의 존재를 증거하는 ‘창조론’은 과학과 밀접한 관계가 있다.

우리는 창조주의 창조 행위를 보지 않고서도 그 창조의 증거들을 자연 속에서 쉽게 발견할 수 있다. 지구를 포함한 우주에서 일어나는 모든 현상은 놀라울 정도로 일정한 패턴과 질서를 유지하고 있는데, 이런 사실은 진화론적인 방법으로는 결코 설명할 수 없다. 최고 질서와 일정한 행태를 보이고 있는 우주 탄생, 생명체 탄생, 기이하고 오묘한 생명 현상, 아직도 밝혀지지 않은 수많은 과학적 비밀은 우연히 저절로 존재할 수 없는 것들이다.

창조가 사실이라면 창조는 반드시 지혜와 설계 그리고 목적을 필요로 하므로 피조 세계 속에는 창조의 특징들이 나타나야 한다. 그 특징들은 일정한 모양, 규칙적인 질서, 지적 정보를 말하는데, 놀랍게도 천지 만물이 최고 수준의 질서와 일정한 모양과 정보들을 가지고 있다. 이런 놀라운 특징들은 인간의 지혜와 능력으로는 상상할 수도 없는 것들이다. 이런 창조의 비밀들을 관찰하고 밝혀 내는 것이 과학이기에 과학이 증거가 되는 것은 오랜 세월에 걸친 진화가 아니라 전지전능하신 하나님에 의한 창조임을 알 수 있다. 창조주 하나님이 자연 속에 수많은 창조의 비밀을 숨겨 놓았다는 사실을 깨달을 때, 우리는 과학이 무엇인지 알게 되고, 창조신앙과 과학은 오히려 밀접한 관계를 맺고 있음을 알 수 있다.

과학이 발달하면 할수록 창세기에 기록된 내용들이 과학적 사실들과 매우 정확하게 일치한다는 점이 밝혀지고 있다. 창조 사실들을 성경에 기록된 대로 믿지 못한다면, 정확무오한 성경 말씀들을 왜곡하거나 수정하고 부정하게 된다. 나아가 천국과 예수 그리스도를 보내 구원해 주겠다고 하시고 실제로 이루신 하나님의 약속을 왜곡하고 부정하는 결과를 낳게 된다. 예수 그리스도를 통한 구원 신앙은 성경적 창조신앙에서 시작됨을 잊어서는 안 된다. 앞으로 창조과학 연재를 통해 과학은 창조주를 부인하지 않고 오히려 천지 만물이 창조의 결과임을 입증한다는 사실을 깨닫기 바란다.



<사진설명> 제6회 선교사와 목회자를 위한 창조과학 세미나가 이번 달 25일에 열린다.


/한윤봉 교수
전북대학교, 세계 100대 과학자
한국창조과학회장


 

 

교회신문 543호(2017-09-09)에서 발췌하였습니다.
연세신문사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주님의 일꾼·23] 다시 돌아오지 않는 청년의 때를 황소를 드림보다 귀한 찬양으로 알차게 (2017-09-13 07:38:05)
[윤석전 목사와 함께하는 ‘성서의 땅을 가다’(83)] 하나님의 섭리가 구석구석 깃든 예루살렘 성전산 (2017-09-12 16:03:4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