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세중앙교회 YBS TV 흰돌산수양관 연세말씀사 청년회
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17년12월18일mon
 
티커뉴스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코트디부아르 성회 간증] 목회자 2만5천 명, 평신도 6만 명 넘게 모인 코트디부아르 사상 최대 규모 성회
성회 참석자들이 고백한 은혜 간증
등록날짜 [ 2017년11월28일 13시32분 ]


<사진설명> 평신도성회 사흘째 밤, 6만 명 넘는 성도들이 부아케 앙시앵스타디움에 모여 은혜를 받고 있다. 윤석전 목사가 설교한 강단에서 조명 시설이 설치된 반대편 스탠드까지 100여 m 사이에 서아프리카 목회자와 성도들이 경기장과 스탠드 그리고 입구 쪽에 이르기까지 가득 메워 큰 은혜를 받았고 회개의 역사가 일어났다. 조성호 기자


윤석전 목사가 성령의 감동에 따라 전한 설교 말씀을 듣고 은혜받은 성도들과 목회자들은 “통증이 있는 곳에 손을 얹고 믿음으로 ‘아멘’ 하세요”라는 윤 목사의 말대로 아픈 부위에 손을 얹고 기도했다. 시간 관계상 간증 행렬을 멈출 수밖에 없을 만큼 수십 년간 원인도 모른 채 고통당하던 각종 질병과 귀신역사의 결박에서 풀린 이들에게 나타난 이적과 표적은 모두 하나님이 하신 일이다. (괄호 안은 소속, 나이)
     

인터뷰=남창수 기자





교회신문 553호(2017-11-25)에서 발췌하였습니다.
연세신문사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관련뉴스]
[코트디부아르 성회 목회자 소감] 토고 교단 대표 3일 걸려 한자리에 外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코트디부아르 성회 간증] 코트디부아르 뒤덮은 은혜 열기 아프리카 전역으로 (2017-12-05 11:07:24)
[코트디부아르 성회 목회자 소감] 토고 교단 대표 3일 걸려 한자리에 外 (2017-11-28 11:59:3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