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세중앙교회 YBS TV 흰돌산수양관 연세말씀사 청년회
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17년12월18일mon
 
티커뉴스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목양일념] 주님을 향한 끝없는 갈급함
등록날짜 [ 2017년12월04일 15시17분 ]

제가 어릴 때 일입니다. 이웃 교회에서 부흥회가 열리면 학교 수업을 마치자마자 달려갔습니다. 숨이 턱에 닿을 만큼 급히 뛰어가면 예배당에는 이미 성도들이 빼곡히 들어앉아 비집고 들어갈 틈이 없습니다. 그러면 저는 신발을 벗어 두 손에 들고 소리칩니다. “사람 지나가요!” 그와 동시에 사람들 틈을 거침없이 비집고 앞자리를 향해 나아갑니다. 그러면 사람들이 밟히지 않으려고 다리를 들었다 놨다 합니다. 그렇게 몸을 움츠리는 틈으로 재빨리 앞으로 나아가다 앉을 틈이 보이면 재빨리 쭈그리고 앉습니다.

옆 사람들이 인상 쓰면서 저를 쳐다봅니다. 저는 그들이 못마땅해하는 것에는 관심이 없습니다. 하나님 말씀에 굶주린 내 영혼을 채우는 것이 급선무이기 때문입니다. 부흥성회 설교를 마치신 강사 목사님께서 “통성으로 기도하다가 자유롭게 집으로 돌아가세요” 하십니다. 사람들은 통성기도 하다가 한밤중이 돼 하나둘씩 집으로 돌아갑니다. 주위 사람들이 가든 말든 나는 목마르고 주린 내 영적 사정을 해결하려고 새벽예배 시작 때까지 하나님께 부르짖어 기도했습니다.

“땡땡땡” 새벽예배 시간을 알리는 종이 울립니다. ‘이 기쁜 소식을 온 세상 전하세’ 그 당시 부흥회 때 즐겨 찬송하던 찬송을 부르면서 새벽예배를 시작합니다. 새벽예배 설교 말씀이 끝난 후에 다들 다시 진심으로 기도합니다. 저는 한 마디라도 더 많이 기도하려고 말을 빠르게 합니다. 많이 기도할수록 응답을 많이 받으니까요.

어떤 이들은 “말을 많이 해야 응답받는 줄 아느냐”고 반문할 수도 있습니다. 제가 하는 기도는 바리새인이 사람 앞에서 장황하게 늘어놓는 외식하는 기도가 아니라, 믿음의 기도를 많이 한 것입니다. 의에 주리고 목마른 자는 신앙생활 전체가 항상 의에 갈급하다는 사실을 잊지 마십시오.



/윤석전 목사


 

교회신문 554호(2017-12-02)에서 발췌하였습니다.
연세신문사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목양일념] 갈급함으로 기도하라 (2017-12-12 15:54:34)
[목양일념] 의에 주리고 목마른 자 (2017-11-28 11:02: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