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세중앙교회 YBS TV 흰돌산수양관 연세말씀사 청년회
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18년08월20일mon
 
티커뉴스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한 주를 여는 시] 그 사랑 때문에 – 김용환
등록날짜 [ 2018년05월14일 07시54분 ]


그 사랑 때문에

몸과 마음의 작은 상처에도
나는 이렇게 고통스럽고 아픈데

주님은 어떻게 채찍에 맞으셨을까?
온몸의 살이 찢기는 아픔을 견디며
왜 당신의 몸을 생명의 양식으로 주셨을까?

주님은 어떻게 십자가에 달리셨을까?
못 박힌 손과 발의 고통을 참으며
왜 당신의 피를 영원한 음료로 주셨을까?

우리를 향한 사랑 때문에
내 영혼을 구원하려는 사랑 때문에
채찍에 맞으시고 십자가 지신 예수님

주님의 아픔과 고통을 알게 하소서
그 사랑과 은혜를 알게 하소서
나도 그 사랑으로 십자가 지고
세상을 향해 나아가게 하소서

/김용환

교회신문 574호(2018-05-05)에서 발췌하였습니다.
연세신문사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한 주를 여는 시] 천국 가는 길 – 김영희 (2018-05-23 16:34:11)
[한 주를 여는 시] 기도 – 함윤용 (2018-05-04 18:05: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