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세중앙교회 YBS TV 흰돌산수양관 연세말씀사 청년회
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18년09월25일tue
 
티커뉴스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성경암송대회 이모저모] “우리도 주님 기쁘시게 할래요”
등록날짜 [ 2018년07월12일 13시04분 ]

유치부 어린이 15명 성경 암송 성공
아이티에서 온 캐서린 특별 순서로 참가해 하나님께 감사 표현해



<사진설명> 유치부 7세 어린이 15명이 고린도전서 12~13장 암송에 성공했다. 글을 읽거나 쓰는 데 어려워할 나이이기에 교사와 학부모가 한 절 한 절 반복해서 읽어 주는 성경 구절을 듣고 외웠다. (왼쪽부터) 장하나, 정주아, 오경훈, 김주원, 김선민, 김하율, 이주안, 권예희, 오주혜, 신한결, 김예주, 한수인, 권윤서, 윤지우, 신담희(이상 15명). 김영진 기자

유치부 어린이 15명이 특별순서를 맡아 고린도전서 12~13장을 한목소리로 암송해 전 성도의 축하 박수를 받았다. 이날 윤석전 담임목사는 어린이 모두에게 특별상을 주어 격려했고 부상으로는 학용품을 수여했다.

지난 5월 말, 유치부 7세 어린이 중 암송대회에 나가길 간절히 사모하는 15명을 선발했다. 선발된 어린이들은 한 달 동안 유치부 담당교사에게 교회 부설 이오브이선교원에서 수시로 지도받아 말씀을 암송했다. 암송 전후에는 꼭 기도하고 담당전도사와 학부모들의 중보기도 도움도 받았다. 행사 당일 어린이들은 대기실에서부터 암송을 통해 하나님께 영광 돌리는 것을 무척 기뻐하고 사모했다. 암송을 마치고 돌아와서도 ‘휴’ 하는 안도의 한숨과 함께 일제히 환호를 지르며 기쁨을 감추지 못했다.

아이티에서 온 캐서린 자매(해외선교국)도 성경암송대회 두 번째 특별순서를 맡아 고린도전서 12장을 암송했다. 캐서린 자매는 “한국어가 서툴러 출전하길 주저했지만, 주님께 감사를 표현하려고 준비했다”며 “고린도전서 13장 ‘사랑이 없으면 아무 것도 아니라’는 말씀처럼 절기를 맞아 하나님 사랑, 이웃 사랑을 실천하고 싶다”고 소감을 전했다.

한편, 연세중앙교회 각 부서에서는 성경암송대회를 앞두고 소규모 암송대회를 열어 어린이에서 장년에 이르기까지 교회의 믿음의 스케줄에 동참해 은혜받게 했다. 절기행사를 통해 전 성도를 사용하시고 이 모든 일을 하신 주님께 감사와 찬양과 영광을 올려 드린다.


/김미정 기자


 

교회신문 582호(2018-07-07)에서 발췌하였습니다.
연세신문사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관련뉴스]
[성경암송대회 8명이 완벽 암송] 전 성도 ‘하나’된 맥추감사절하나님 말씀 심비에 새기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성경암송대회 우승자 인터뷰] “내 힘으로 한 것 하나 없고 주님이 지혜 주셔서 우승했어요” (2018-07-12 13:09:15)
[제15회 성경퀴즈대회 ‘도전 성경 속으로’ 성대히 열려] 성령의 지혜와 지식으로 성경을 풀다 (2018-06-02 13:28: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