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세중앙교회 YBS TV 흰돌산수양관 연세말씀사 청년회
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18년10월18일thu
 
티커뉴스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창조와 과학·48] 성경과 수십억 년의 연대가 조화될 수 있을까?(2)
최근 과학적 연구는 ‘진화론적 동일과정설’ 완전히 뒤엎어
등록날짜 [ 2018년07월31일 12시20분 ]



광대한 수평 퇴적층, 지층 간 분명한 경계,
침식 흔적 없는 매끄러운 경계면 등
전 지구적 ‘노아의 홍수’ 있었다는 증거 많아


하나님의 말씀인 성경과 사람이 만든 이론이 충돌할 때, 어떤 것을 믿어야 하겠는가. 당연히 성경이 아니겠는가. 더군다나 그 이론이 의심스럽다면, 굳이 성경과 조화를 이루려 애쓸 필요가 있을까? 최근 발견된 과학적 증거들에 의하면, 수십억 년의 연대는 매우 의심스러워 보인다.

의심스러운 장구한 지질연대
현대 지질학의 인식체계인 ‘진화론적 동일과정설’에 따르면 지구상의 두터운 퇴적지층들은 한 층씩 한 층씩 수억 수천만 년에 걸쳐서 점진적으로 쌓여졌다. 그렇다면 한 시대는 모래만 쌓이다가, 한 시대는 점토만 쌓이고, 한 시대는 석회암만 쌓였다는 우스꽝스러운 가정을 해야 한다. 최근 미국 창조 지질학자들은 북미 대륙 전역에 걸쳐 500개 이상의 시추공 및 지층 노두 시료들을 분석하는 ‘지층기둥 프로젝트’를 실시하고 있다. 그 결과, 지층들은 물에 부유(浮遊)됐다가 입자 무게에 따라 분류되어 가라앉으면서 아래에는 사암층(모래), 중간에는 셰일층(점토), 위에는 석회암층이 하나의 패키지를 이루는 거대층연속체(megasequences)를 이루며 교대로 쌓여 있다는 것이다. 북미 대륙에는 여섯 개의 거대층연속체가 존재하고, 이것들은 바다 건너 아프리카 대륙의 것과 일치한다고 한다. 추후 놀라운 결과들이 발표될 것이 예상되는데, 이런 일차적 결과만으로도 동일과정설을 완전히 폐기할 수 있는 놀라운 결과다.

사실 전 지구적 홍수가 있었다는 증거들은 굉장히 풍부하다. 대륙에는 수천 km에 이르는 광대한 수평 퇴적지층들이 평탄한 접촉면을 가지고, 서로 분류되어 사암층, 셰일층, 석회암층 등으로 쌓여있고, 지층 사이의 경계면은 침식(시간 흐름)의 흔적 없이 매끄럽게 이어져 있다. 막대한 양의 모래와 자갈이 수백 수천 km 먼 거리로 운반돼 있으며, 많은 지층은 부서짐 없이 습곡돼 있는데, 이것은 이들 지층에 오랜 시간이 흐르지 않아서, 아직 암석화 되지 않은 상태로 습곡됐다는 사실을 가리킨다. ‘격변적 판구조론’은 이런 지층 모습들을 잘 설명할 수 있다. 퇴적지층 속에 파묻힌 생물 화석 수조 개는 격변적으로 빠르게 매몰된 모습을 갖고 있으며, 바다생물 화석들이 내륙 깊숙이, 그리고 고산지대에서도 발견되고 있다. 또 광대한 넓이로 침식이 일어난 평탄한 지표면들이 존재하고, 물이 능선을 자르고 지나간 1,000개 이상의 수극(water gaps)이 전 세계적으로 존재하며, 대륙경사면에는 거대한 해저 캐년들이 존재한다. 그리고 한때 사막 모래 퇴적으로 주장되면서, 노아 홍수를 부정하는데 사용됐던 사층리는 물속에서 퇴적되었음이 밝혀졌고, 지표면 대기 중 노출의 증거로 주장되던 건열(수축균열) 또한 퇴적지층 사이에서 물이 빠지면서도 생겨날 수 있다는 사실이 밝혀졌다. 최근에 밝혀진 이런 지질학적 증거들은 성경이 기록하고 있는 한 번의 전 지구적 홍수가 사실임을 가리키며, 이 경우 퇴적지층에 부여된 고생대, 중생대와 같은 장구한 지질시대는 허구가 된다.


<사진설명> 그랜드 캐년에 있는 3개의 지층 간격들. 아래쪽 간격은 1억 년에 해당하는 오르도비스기와 실루리아기 전부를 잃어버렸다. 그러나 위, 아래 지층 경계면은 침식의 흔적 없이 평탄하고 매끄럽게 이어져 있다.


의심스러운 화석들의 오랜 연대
수억 수천만 년 전의 화석이 발견됐다는 뉴스를 종종 듣는다. 화석의 연대는 어떻게 결정되는 것일까. 화석의 연대는 어떤 지층에서 나왔는가로 결정되며, 지층의 연대는 어떤 화석이 나왔는가로 결정된다. 이것은 악명 높은 ‘순환논법’이라 부르는 것이다. 사실 화석들이 오래되었다는 어떠한 증거도 없다. 0만약 화석이 수억 수천만 년 전의 것이라면, 냄새는 물론이고 연부조직, 단백질, DNA, 색소와 같은 생체 유기분자들은 남아 있어서는 안 된다. 이것들은 빠르게 분해되기 때문이다. 오늘날 화석에서 연부조직이나 생체 유기분자들이 발견되었다는 보고는 산처럼 쌓여져 가고 있다. (공룡 뼈에서 연부조직, 적혈구, 혈관구조들이 계속 발견되고 있다는 소식은 이전 글에서 소개했다.) 예를 들어, 독일에서 발견된 5천만 년 되었다는 딱정벌레 화석의 껍질은 영롱한 색깔이, 1천만 년 전의 개구리 화석에는 완전한 골수가, 3억8천만 년 된 물고기 화석에는 살점이, 1억5천만 년 전의 오징어 화석에는 먹물주머니가, 4천만 년 전 화석 새의 깃털에는 화려한 색깔이, 8천만 년 전 공룡 모사사우루스 화석에는 부드러운 망막과 혈액 잔존물이, 3억5천만 년 전의 바다나리(해백합) 화석에서 퀴논이라는 유기분자가, 4600만 년 전의 화석 모기의 뱃속에는 말라붙은 피가 남아 있었다. 최근에도 1억2천만 년 전의 화석 새는 광물화된 뼈가 아니라 원래의 뼈를 갖고 있었고, 4천8백만 년 전 조류 화석에는 지방이 남아 있었으며, 6천6백만 년 전의 공룡 알에 원래 색소인 친수성 빌리베르딘이 남아 있었다. 중국 허난성 주민들은 공룡 뼈들을 파내어 탕으로 끓여 먹고 있었고, 호주에 있는 미갈루라는 이름의 개는 260만~530만 년 된 화석들을 냄새로 찾아내고 있었다.


<사진설명> (왼쪽) 진화론자들에 의해서 1억 5천만 년 전의 것으로 주장되는 화석화된 거대한 오징어의 먹물주머니에는 현대 오징어의 먹물과 화학적으로 구별할 수 없는 먹물이 포함되어 있다.   (오른쪽) 노스캐롤라이나 주립대학교 연구팀은 최근 연구 논문을 통해 8000만 년 전에 서식하던 공룡 브라키로포사우루스의 다리뼈 화석에서 발견한 작은 나뭇가지 형태의 연조직(軟組織, soft tissue)이 공룡의 혈관에 해당한다는 사실을 최초로 확인했다고 밝혔다. 브라키로포사우루스는 오늘날의 북아메리카 대륙에 서식했던 7~9m 크기 초식 공룡이다.

/이병수 교수
(경인여자대학교 교수·수의학 박사, 한국창조과학회 이사)



 

교회신문 585호(2018-07-28)에서 발췌하였습니다.
연세신문사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이름 없이 빛 없이(24)] “아이들 걱정 말고 찬양 연습만 하세요” (2018-07-31 13:27:45)
[윤석전 목사와 함께하는 ‘성서의 땅을 가다’(114)] 사사 입다와 야곱의 숨결이 깃든 길르앗 지역 (2018-07-31 12:07: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