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세중앙교회 YBS TV 흰돌산수양관 연세말씀사 청년회
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18년10월21일sun
 
티커뉴스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추수감사절에 즈음하여] 생사화복의 주관자는 오직 하나님 한 분뿐
등록날짜 [ 2018년09월20일 12시27분 ]

‘조상 섬긴다’ 이유 제사는 귀신과 교제하는 우상숭배 행위
오직 하나님만 경배하고 섬김으로써 천대 축복과 영생 누리길 바라



인간이라면 마땅히 창조주 하나님께서 인간에게 땅의 소산을 허락해 주신 것을 감사해야 한다. 그러나 세상 사람들은 자연만물을 주시고 그 소산물을 수확하게 하신 하나님께 감사하지 않고, 자신의 조상이 복을 주었다며 조상에게 제사하고 있다. 조상을 섬긴다는 명목으로 우상을 섬기는 모습을 바라보시는 하나님의 심정은 얼마나 아프실까.

바로 이 점 때문에 연세중앙교회에서는 추석 바로 전 주일을 추수감사절로 지킨다. 많은 사람이 명절을 빙자해 우상 앞에 절하기 전에 주님의 상한 마음을 위로해 드리고 우상숭배에 한 발 앞서 온전한 감사를 하나님께 올려 드리려고 추수감사절을 지키는 것이다.


하나님이 원하시는 복된 교제
추석이나 설이면 한민족 풍속상 수천만 명이 천 리 길을 마다하지 않고 교통대란을 겪으며 고향을 오간다. 이는 명절을 계기 삼아 돌아가신 부모나 조상에게 제사를 지내고 그것으로 위안을 삼고자 하는 효심에서 출발한 행위일 것이다.

그러나 성경은 사람이 죽는 순간 천국에든 지옥에든 간다고 기록했다(눅16장). 귀신은 사람의 사후 존재가 아니라고 분명히 밝히고 있다. 사람들이 ‘죽은 조상’에게 제사하는 것은 부모나 조상이 죽어서도 자신을 도와주었으면 하는 바람을 투영한 허상이며 실상은 귀신에게 절하는 것이다.

“대저 이방인의 제사하는 것은 귀신에게 하는 것이요 하나님께 제사하는 것이 아니니 나는 너희가 귀신과 교제하는 자 되기를 원치 아니하노라”(고전10:20). 하나님께서는 우리가 귀신과 교제하기를 원치 않으신다. 우리가 만일 조상에게 제사를 지내면 우리는 귀신과 교제하고 하나님을 부정하는 자가 되고 만다.

우리 그리스도인은 감사할 대상을 분명히 해서 천지 만물을 지으시고 이를 다스리시며 지금까지 지켜 주신 하나님께 감사하고 이를 표현해야 한다. 그런 다음 살아 계신 부모에게 천국에서 다시 만나 영원한 생명을 누리는 소망을 전해 주는 진정한 효를 행해야 할 것이다.


신령하고 참된 축복을 소유하자
우리는 선택해야 한다. 세상풍속을 만들고 좇게 만드는 마귀에 속하여 우상숭배 함으로 하나님의 마음을 아프게 하고 나의 자손이 삼사 대 저주를 받게 할 것인가, 아니면 하나님의 말씀을 믿고 순종해 그분께 감사하고 예배드려서 자손 천대에 복을 누리게 할 것인가(신5:9~10).

그리스도인은 추수감사절을 맞이해 오직 천지 만물을 주시고 그 아들 예수를 주셔서 구원의 열매를 맺게 하신 하나님께만 경배하고 예배드려야 한다. 전 성도가 추수감사절 축복성회에 참가해 하나님이 주시는 신령하고도 참된 축복을 누리며 하나님을 기쁘시게 하길 바란다.



/오정현 기자



 

교회신문 592호(2018-09-15)에서 발췌하였습니다.
연세신문사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창조와 과학·54] 화학진화는 가능한가? ① (2018-09-28 13:27:43)
[제58차 초/교/파 목회자부부 영적세미나 은혜의 열기 세계 속으로 ①] “하나님 말씀과 기도로만 목회하겠습니다” (2018-09-20 12:24:5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