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세중앙교회 YBS TV 흰돌산수양관 연세말씀사 청년회
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18년10월18일thu
 
티커뉴스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한 주를 여는 시] 가을이다 – 김용환
등록날짜 [ 2018년10월10일 16시50분 ]


가을이다


봄꽃이 흐드러지게 피더니
여름 폭염과 태풍을 이겨 내고
가을을 맞이한다

가지가지마다 열매들 달리고
새벽 추위와 가을 햇살을 먹으며
가을이 익어 간다

세월이 얼마 남지 않았기에
사력을 다하고 진액을 짜내서
과실을 만들어 간다

곧 추수하러 주인이 오실 때
내 인생의 열매도 달라 하실 터이니
이 가을 어찌할꼬


/김용환

 

교회신문 594호(2018-10-06)에서 발췌하였습니다.
연세신문사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한 주를 여는 시] 예수님께로 – 윤의정 (2018-10-16 13:34:59)
[한 주를 여는 시] 전도 – 함윤용 (2018-09-28 12:52: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