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세중앙교회 YBS TV 흰돌산수양관 연세말씀사 청년회
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18년10월18일thu
 
티커뉴스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목양일념] 의(義)에 주리고 목마른 사람
등록날짜 [ 2018년10월10일 17시11분 ]

의(義)에 주리고 목마른 것은 영적 감각을 가진 자만 알 수 있습니다. 세상 사람들은 하나님의 의(義)에 아무런 관심이 없습니다. 그들은 자기 영혼이 목마른 줄 모르고 오직 문화 속에서 육적으로 풍족한 삶을 누리는 것으로 만족할 뿐입니다.

하지만 기독교인은 죄를 지으면 의가 파괴되는 줄 알기에 의를 사모하며 의를 좇아 살아갑니다. 의(義)와 악(惡)을 분별할 능력이 있고 의를 사모한다면, 그것이 바로 복(福)입니다. ‘의를 사모하는 마음’ 자체가 복입니다.

아담이 하나님께서 먹지 말라 명하신 선악과를 먹어 온 인류가 멸망과 파멸에 빠지게 되었을 때부터 인류의 영혼은 얼마나 자신을 죄에서, 저주에서, 지옥에서, 악한 영의 손에서 건져 줄 메시아를 기다렸을까요. 이천 년 전 베들레헴 마구간에서 나신 주 예수 그리스도!

“내가 곧 길이요 진리요 생명이니”(요14:6)라고 선언하신 그분은 갈망하는 자의 몫입니다.

주리고 목마른 영혼을 채우기 원한다면, 예수께로 가야 합니다. 갈급하고 주린 영혼의 문제를 해결할 분을 만나고 친히 모신 자가 복 있는 사람입니다. 저는 목사로 부름을 받은 것도 감사하지만, 그 이전에 구원주 예수를 만났다는 영광이 너무도 크고 감사하기만 합니다.

우리가 예수를 믿고 오직 예수로만 영혼의 주림과 목마름을 해결할 수 있다는 지식을 아는 것은, 우리에게 최고로 큰 영광이요, 감사할 조건입니다. 그러므로 예수를 만나 영적인 생명이 있는 자에게는 감사가 끊이지 않습니다.

신앙생활도 병들면 ‘내가 신앙생활 잘해야지’ 다짐해도 막상 잘하려 할 때 방해되는 것이 많아 처음 마음먹은 뜻을 이루기 어렵습니다. 그러나 의에 주리고 목마른 사람, 즉 영혼이 건강한 사람은 신앙생활의 어떤 장애물도 극복할 수 있습니다. 하나님이 인도하시는 최선의 방법, 최고의 방법으로 자기의 주림과 목마름의 문제를 해결하고야 맙니다.


/윤석전 목사



 

교회신문 594호(2018-10-06)에서 발췌하였습니다.
연세신문사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목양일념] 예수의 생애가 곧 복음(福音) (2018-10-16 17:22:22)
[목양일념] 고통을 해결하신 예수 (2018-09-28 13:15: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