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세중앙교회 YBS TV 흰돌산수양관 연세말씀사 청년회
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18년11월18일sun
 
티커뉴스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문화가산책] “불쌍한 눈먼 소녀가 하나님 깊이 만났습니다”
‘위대한 찬송가 작사가’ 찬송가의 여왕 크로스비
등록날짜 [ 2018년10월16일 13시39분 ]
1. 인애하신 구세주여 내 말 들으사
죄인 오라 하실 때에 날 부르소서
후렴) 주여 주여 내 말 들으사
죄인 오라 하실 때에 날 부르소서


2. 자비하신 보좌 앞에 꿇어 엎드려
자복하고 회개하니 믿음 주소서


3. 주의 공로 의지하여 주께 가오니
상한 맘을 고치시고 구원하소서


4. 만복 근원 예수시여 위로하소서
우리 주와 같으신 이 어디 있을까



태어나자마자 불운 겹쳐
패니 크로스비(사진, Fanny Crosby)가 태어난 지 6주쯤 되었을 때 감기에 걸렸다. 뉴욕 퍼트넘 카운티의 의사는 감기로 눈이 부은 아기에게 겨자 연고를 처방해 주었다. 잘못된 치료로 아기는 평생 조금도 볼 수 없는 시각장애자가 됐다. 설상가상으로 얼마 지나지 않아 아버지가 세상을 떠났다. 아무것도 모르는 아기는 태어나면서부터 불행한 인생이 시작됐다.

크로스비가 5세가 됐을 때, 이웃 사람들이 돈을 모아 밸런타인 모트 박사에게 보내 주었다. 뉴욕 유명한 외과의사였던 모트 박사도 크로스비의 잃어버린 시력을 회복시킬 방법을 찾을 수는 없었다.

어린 크로스비는 진찰을 받은 후 의사선생님이 침울한 목소리로 “불쌍한 눈먼 얘야~”라고 부르는 소리를 들었다. 그때 의사의 동정 어린 표현은 그녀의 마음에 평생토록 남았다. 5세밖에 되지 않은 어린아이였지만 그 말 때문에 크로스비는 ‘비록 나는 볼 수 없지만 아름다운 삶을 살 거야’라고 혼자서 되새기며 살아갔다. 시력이 절대로 회복될 수 없다는 진단을 받고도 아이는 슬퍼하지 않고 기쁘게 살겠다고 다짐했던 것이다. 8세밖에 되지 않은 어린 소녀는 세상을 볼 수 없었지만 마음의 눈을 뜨고 하늘의 소망을 이렇게 노래했다.

오, 난 얼마나 행복한 아이인가.
비록 내가 볼 수 없어도
이 세상에서 나는 만족하리.
나는 얼마나 많은 복을 누리는지
다른 사람이 누리지 못하는 복을.
내가 눈이 멀었기에 울고 한숨짓는 일
나에겐 있을 수 없으리.


작곡가 브래드버리를 만나… 세속시 버리고 찬송시 8000곡 이상 작시
20년이 지난 후 크로스비는 시인으로서 이름이 알려지기 시작했다. 24세 때 그녀는 시집 「눈먼 소녀와 시」(1844)를 출판했다. 뉴욕 맹아학교를 졸업한 후 그녀는 모교에서 학생들을 가르치며 음악가 등 다양한 친구를 사귀었다. 어느 날 교장선생은 크로스비가 읊는 시를 그의 비서가 받아쓰는 광경을 보고 근무시간을 낭비한다고 나무랐지만, 그들은 시 쓰기를 멈추지 않았다. 나중에 스티븐 그로브 클리블랜드 대통령까지도 그녀를 백악관으로 초대해 시를 받아 적었다. 글을 쓰는 재주가 뛰어났던 크로스비는 44세까지 다양한 주제로 세속시를 썼다.

하지만 찬송 작곡가 윌리엄 브래드버리를 만나면서 그녀의 삶의 방향이 완전히 바뀌었다. “예배를 위한 찬송을 쓰는 데 재능을 사용하면 하나님이 기뻐하실 겁니다”라는 그의 권유가 그녀에겐 하늘의 음성으로 들려왔던 것이다. 그날 이후 크로스비는 세속시를 단 한 편도 쓰지 않았다. 수많은 작곡가가 그녀의 가사에 곡을 붙였고, 그녀는 브래드버리에게만 찬송시를 2500여 편 건네주었다. 역사상 가장 많은 찬송가를 작사한 음악가로 찬송가와 복음성가를 8000곡 이상 썼다. 출생 직후부터 눈이 멀었는데도 그러한 역경을 이겨 낸 그녀의 노력은 작품이 1억 권 넘게 인쇄되는 결과를 낳았다.

잘 알려진 크로스비의 찬양 중 일부는 “예수로 나의 구주 삼고” “예수 나를 위하여” “너희 죄 흉악하나” “예수께로 가면” “인애하신 구세주여” “나의 갈 길 다 가도록” “나의 영원하신 기업” 등이다. 한국 찬송가에도 23곡이 수록되어 있다.


눈을 뜨자마자 보고 싶은 건 예수님 얼굴
크로스비는 어릴 적 들은 “불쌍한 눈먼 얘야…”라는 말을 기억하며 결코 자신이 불쌍하다고 여기지 않았다. 오히려 그녀는 “앞이 안 보여 아름다운 시에 집중할 수 있어서 실명된 눈을 복으로 여긴다”고 했다. 그녀는 이렇게 말했다. “만약 하나님께서 시력을 돌려주신다 해도 거절하고 싶을 거예요. 제가 눈을 뜨자마자 보고 싶은 건 천국에서 뵙는 예수님 얼굴이기 때문이죠.” 이렇게 늘 믿음을 지키며 살던 그녀에게도 마귀의 유혹이 틈을 탔다. 크로스비가 48세일 때 여러 일이 그녀를 괴롭혔다. 크로스비는 하나님께 무릎을 꿇었다. 하나님의 일을 하면서도 순간마다 주님 뜻대로 살지 못한 죄를 깊이 뉘우쳤다. 주님께서 부르지 않으시면 한순간도 세상을 이길 수 없다고 가슴을 치며 주님께 간구했다. “인애하신 구세주여, 내가 비오니 죄인 오라하실 때에 날 부르소서… 날 부르소서….” 이 찬송이 바로 ‘인애하신 구세주여’다. 찬송에 사용된 ‘내 말 들으사’ ‘날 부르소서’ ‘꿇어 엎드려’ ‘구원하소서’ ‘위로하소서’가사에서 간절함이 묻어난다. 특히 후렴에서 ‘주여, 주여’를 반복하여 부르는 것은 그저 부르는 것이 아니라, 다급히 외치는 갈급한 절규다.

우리도 살아가면서 애절함으로 매 순간 주님을 찾고 만나야 할 것이다. 왜냐하면 내 안에서 주님이 지켜 주시고 이길 힘을 주시지 않으면 악한 원수 마귀의 역사를 한순간도 이길 수 없는 연약한 존재이기 때문이다. 삶을 살아가면서 마주치는 시련과 아픔에 절망하고 낙망할 것이 아니라 기도라는 통로로 순간순간 주님께 애절함으로 간구하여 주님의 도우심과 인도하심으로 날마다 승리하며 살아가는 우리 성도님들이 되시기를 간절히 소망한다.


/박은혜
연세중앙교회 오케스트라 바이올리니스트


 
교회신문 595호(2018-10-13)에서 발췌하였습니다.
연세신문사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문화가산책] 자녀의 악기 학습 9세 이전이 좋다 (2018-10-22 11:56:49)
[문화가산책] 화폭에 담긴 그리스도의 수난 (2018-09-28 12:56: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