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
[이렇게 전도받았다] 내 구주 예수님을 만나기까지 섬겨주고 기도해준 사랑 감사

[이렇게 전도받았다] 내 구주 예수님을 만나기까지 섬겨주고 기도해준 사랑 감사

유혜미(87여전도회)

어려서부터 예배드리러 다니며 교회라는 곳이 어색하지 않았으나 우리 교회처럼 규모가 큰 교회도, ‘예수 피’를 애타게 전하는 설교 말씀도 처음이었다. 친구들이 교회에 초청하면 한두

[이렇게 전도받았다] 생명의 말씀 듣고 지난날 회개, 같이 기도하는 연세가족 든든

[이렇게 전도받았다] 생명의 말씀 듣고 지난날 회개, 같이 기도하는 연세가족 든든

명영옥(48여전도회)

코로나19 사태 기간에 영적으로 큰 갈급함을 느꼈다. 또 이런저런 문제를 털어놓고 싶어도 내 답답한 사정을 들어 주거나 같이 기도해 줄 사람이 없다는 것이 서글펐다. 밤에도 잠을

[이렇게 전도받았다] 진실하게 섬겨준 직분자 감동, 주님 바라며 신앙생활 하리라

[이렇게 전도받았다] 진실하게 섬겨준 직분자 감동, 주님 바라며 신앙생활 하리라

안세영(충성된청년회 8부)

또래인 직장 동료와 친하게 지내면서 자주 대화를 나눴다. 이런저런 말이 오가다가 동료가 연세중앙교회에 출석한다는 말을 들었다. 귀가 솔깃했다. 나도 전에 교회를 다녔으나 코로나 사

아이디 로그인

아이디 회원가입을 하시겠습니까?
회원가입 바로가기

아이디/비번 찾기